COAD 자동문,스피드도어,고속공장자동문,산업용자동문,산업용도어,오버헤드도어,차고자동문 전문기업
close
video-bg
1
홈페이지
홈페이지 2
video-bg
main
모바일 1
홈페이지
홈페이지 2
main

coad feature 01

최저가격 보장제
Lowest price guarantee
자동문 대량생산라인을
구축하여 원가절감 실현

coad feature 02

전국 7곳 직영지사 운영
Operate nationwide offices
국내 최다 직영지사를 운영하여
전국적으로 가장 빠른 서비스 가능

coad feature 03

무상보증 최대 3년
Up to 3 years free warranty
업계유일 구동부분에 대해
무상보증기간 최대 3년 보장

coad feature 04

24시 고객센터
24 hour customer center
접수 후 48시간 이내 조치,
무료출장서비스 제공

news

제목 작성일
[이달의 으뜸중기제품] 코아드 '스피드 도어', 국내에 하나밖에 없는 산업용자동문
[이달의 으뜸중기제품] 코아드 '스피드 도어', 국내에 하나밖에 없는 자동문 코아드는 자동문 제조부터 설치, 사후관리까지 모두 해주는 자동문 전문기업이다. 이대훈 코아드 대표는 2014년 코아드를 설립했다. 설립 이유는 단순했다. 자동문 설치부터 사후관리까지 모두 해주는 업체가 없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제조사와 시공업체가 달라 설치 후 문제가 생기면 업체 간 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데다 대부분 영세업체여서 몇 해 지나면 문을 닫는 일이 많았다”고 창업 이유를 설명했다. 국내에 공급하는 코아드 자동문은 전량 경기 화성 공장에서 제조한다. 이렇게 생산한 문은 예외 없이 전원 정규직인 설치팀이 설치해준다. 사후관리팀도 모두 정규직이다.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코아드 해외 법인이 있는 곳이었다. 이 대표는 “스피드도어는 사후관리가 더 중요하다”며 “코아드 해외법인에서는 설치 시공뿐 아니라 제조도 병행하고 있어 부품 조달 면에서 경쟁사보다 뛰어나다”고 말했다. 코아드는 사업을 시작한 지 2년 만인 2016년 12월에 100만달러수출탑을 받았다. 최근에는 TV 광고도 시작했다. 올해부터 사업영역을 스피드도어에서 일반 자동문으로 넓혔다. 업계는 국내 스피드도어 시장 규모를 400억원, 일반 자동문 시장을 3000억원가량으로 추산하고 있다. 기술력과 평판을 기반으로 더 큰 시장에 진출한 것이다. 이 대표는 가격경쟁력 면에서 자신 있다고 했다. 그는 “제조와 시공 등을 각각 다른 업체가 하면 유통 단계가 늘어나 최종 가격이 오른다”며 “코아드는 제조부터 시공까지 다 하기 때문에 가격은 더 싸고 사후관리 걱정도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코아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했다. 전기면도기 하면 필립스를 떠올리듯 자동문 하면 코아드가 공식이 되길 바랐다. 코아드의 올해 예상 매출은 140억원이다. 내년 매출 목표는 200억원이다. 원문보기->
[ 2018.11.19 ]
  • up
  • down

contact

견적문의

1899-7081

24시간 문의가 가능합니다.

문의사항 접수하기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