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헤드도어 리스트 | COAD 코아드자동문
close
  • COAD-20

    수납형

    천장 간섭을 최소화하고 스피드도어 모터를 접목하여
    기존 제품보다 3배 빠른 자동문
    상세 페이지로 가기 icon

  • COAD-30

    산업용

    고밀도 폴리우레탄 판넬을 사용하여 실외의 먼지, 소음 등으로부터
    실내를 보호하는 자동문
    상세 페이지로 가기 icon

  • Dock System

    도크실시스템

    식자재, 냉동창고 등 온도유지가 필요한 곳에
    외부 오염물질 유입 및 냉기손실을 방지하는 시스템
    상세 페이지로 가기 icon

  • FIBER GLASS

    화이버글라스

    뛰어난 채광효과를 자랑하여 화려한 외관 및 내부 채광효과가
    필요한 곳에 적합한 자동문
    상세 페이지로 가기 icon

CONVENIENCE AUTO DOOR

코아드(COAD)는 편리한 자동문의 약자로
느리지만 안정적이고 흔적을 남기며 이동하는 달팽이처럼
한국인이 조급하다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빠른 자동문을 안전하고 완벽하게 시공하는 것을 추구합니다.

news

제목 작성일
“삼성 주6일 근무? 우린 주4일!”…워라밸로 주목받는 중견기업
삼성그룹이 최근 임원을 대상으로 주6일제 근무를 공식화하면서 대기업 곳곳에서 주6일제 근무 도입 움직임을 보인다. 그런데 이와 반대로 최근 주4일 근무제를 도입해 주목받는 중소·중견기업이 있다. 대기업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워라밸'을 이제는 중소·중견기업이 챙기는 모양새다. 한일시멘트는 지난달부터 시멘트업계 최초로 격주 주4일 근무제를 도입했다. 평소 근무일에 1시간 추가 근무하는 대신 격주로 금요일에 쉬는 방식이다. 생산직 교대 근무자를 제외한 전 직원이 대상이다. 한일시멘트는 지난해 7월부터 매주 금요일 오전까지 근무하는 주4.5일제와 격주 주4일제 등을 시범 운영했다. 임직원 설문조사 결과 격주 주4일제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이달부터 정식 도입했다. 향후 한일현대시멘트 등 계열사에도 격주 주4일제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파격적인 실험에 나선 곳도 있다. 자동문 제조기업 코아드는 2022년 주4일 근무제를 도입했다. 제조업계 내 첫 주4일 근무제 도입이었다. 공장이 쉼 없이 돌아가야 하는 제조업 특성상 주4일 근무제는 도입은 대부분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으나, 코아드는 3년째 이어가고 있다. 코아드가 주4일 근무제를 도입할 수 있었던 배경엔 스마트 공장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한 덕분이다. 대면 보고나 회의도 모두 없애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그뿐만 아니라 월 20만원 복지카드 제공, 2년마다 리프레시 휴가 16일 등 직원들에게 다양한 복지 혜택을 주고 있어, 채용 때마다 100~2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외에도 휴넷과 금성출판사가 주4일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격주 4일 근무제를 시행 중이다. 이들은 대기업보다 복지나 처우가 열악할 것이란 구직자의 인식을 깨고, 유능한 인재를 모집하기 위해 다양한 복지 혜택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경쟁력이 오르며 기업의 실적도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휴넷의 경우 최근 3년간 평균 매출 성장률이 22%를 기록하고 있으며, 주4일제 도입 이전과 비교해 채용 경쟁률도 3배나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문주희 휴넷 인재경영실 실장은 "주 4일제는 생산성 향상의 도구이자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이 전 계열사 임원을 대상으로 주6일 근무를 공식화하면서, 국내 재계에선 비슷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SK그룹은 최창원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지시로 그룹 임원과 주요 계열사 대표가 참석하는 토요 사장단 회의를 20년 만에 부활시켰다. 침대업체 시몬스는 임원들이 주6일 근무를 시작했다. LS그룹도 최근 경영진 회의에서 임원 주6일 근무제 도입이 언급된 바 있다. 기사원문보기->
[ 2024.05.14 ]
주4일 근무에 정년도 없는 ‘찐 좋소기업’…이번엔 초봉 5000만원 선언
2014년 설립된 코아드는 본업인 안전한 자동문 개발은 물론 훌륭한 직원 복지와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의 ‘세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기업이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동문 맞춤 디자인 설계 및 컨설팅, 제조, 설치,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직접 진행하는 ‘토털 솔루션’ 회사이기도 하다. 코아드의 주력 상품은 지게차나 차량 이동이 많은 물류창고, 제조공장, 소방서 등에 주로 설치되는 산업용 자동문인 ‘스피드도어’와 ‘오버헤드도어’다. 코아드가 개발한 ‘자동복구형’ 스피드도어는 제조현장에서 잦은 외부 충격을 받아도 자동으로 복구돼 유지비용이나 보수비용을 줄일 수 있다. 산업용 자동문 업계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 성능인증 획득 및 조달청 우수물품으로 지정됐다. 이 회사가 더 유명해 진 것은 직원 복지다. 주4일 근무제, 탄력근무제, 직원 사망시 가족에게 위로금 지급, 한 달에 20만원을 쓸 수 있는 복지카드 제공, 2년마다 리프레시 휴가 16일 제공 등 직원들에게 다양한 복지 혜택을 주고 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이대훈 대표는 올해 시무식에서 신입연봉을 ‘5000만원+알파’로 올리겠다고 선언했다. 이 대표는 22일 매일경제와 전화 인터뷰에서 “작년 신입사원 연봉이 4420만원이었는데 올해는 5040만원으로 올려 채용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매년 영업이익의 5%를 직원에게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정년도 없고, 임직원이 회사 지분 53%를 소유하고 있다. 코아드의 연간 매출은 200억원 수준이지만 영업이익률이 20%를 훌쩍 넘는다. 스마트 공장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한 덕분이다. 대면보고나 회의도 모두 없애 업무 효율성도 높였다. 이 대표는 “14년간 다니던 회사를 관두고 창업을 했는데 ‘많이 쉬면서 돈 많이 버는 회사’를 만드는 걸 목표로 세웠다”며 “중소기업도 경영을 잘 하면 직원이 대기업만큼의 월급과 복지를 누릴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코아드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사회취약계층으로부터 사연을 접수받아 자동문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함께 여는 자동문’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대표는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은 휠체어를 탄 채로 여닫이문을 여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자동문이 필요한데, 그동안 자동문은 설치단가가 비싸 제대로 설치가 안 됐었다”며 “코아드는 취약계층을 위해 현재까지 5년 동안 무료로 자동문을 설치해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원문보기->
[ 2024.01.23 ]

video

코아드 스피드도어, 고속자동문,
공장자동문, 인터락

전체 비디오 확인하기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