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4일 근무에 정년도 없는 ‘찐 좋소기업’…이번엔 초봉 5000만원 선언
close

업계 최초 TV CF 런칭

NO.1 자동문 국가대표 브랜드

언론보도Press release

주4일 근무에 정년도 없는 ‘찐 좋소기업’…이번엔 초봉 5000만원 선언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4-01-23 12:17
조회
1238
2014년 설립된 코아드는 본업인 안전한 자동문 개발은 물론 훌륭한 직원 복지와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의 ‘세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기업이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동문 맞춤 디자인 설계 및 컨설팅, 제조, 설치,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직접 진행하는 ‘토털 솔루션’ 회사이기도 하다. 코아드의 주력 상품은 지게차나 차량 이동이 많은 물류창고, 제조공장, 소방서 등에 주로 설치되는 산업용 자동문인 ‘스피드도어’와 ‘오버헤드도어’다. 코아드가 개발한 ‘자동복구형’ 스피드도어는 제조현장에서 잦은 외부 충격을 받아도 자동으로 복구돼 유지비용이나 보수비용을 줄일 수 있다. 산업용 자동문 업계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 성능인증 획득 및 조달청 우수물품으로 지정됐다.

이 회사가 더 유명해 진 것은 직원 복지다. 주4일 근무제, 탄력근무제, 직원 사망시 가족에게 위로금 지급, 한 달에 20만원을 쓸 수 있는 복지카드 제공, 2년마다 리프레시 휴가 16일 제공 등 직원들에게 다양한 복지 혜택을 주고 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이대훈 대표는 올해 시무식에서 신입연봉을 ‘5000만원+알파’로 올리겠다고 선언했다.

이 대표는 22일 매일경제와 전화 인터뷰에서 “작년 신입사원 연봉이 4420만원이었는데 올해는 5040만원으로 올려 채용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매년 영업이익의 5%를 직원에게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정년도 없고, 임직원이 회사 지분 53%를 소유하고 있다. 코아드의 연간 매출은 200억원 수준이지만 영업이익률이 20%를 훌쩍 넘는다. 스마트 공장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한 덕분이다. 대면보고나 회의도 모두 없애 업무 효율성도 높였다.

이 대표는 “14년간 다니던 회사를 관두고 창업을 했는데 ‘많이 쉬면서 돈 많이 버는 회사’를 만드는 걸 목표로 세웠다”며 “중소기업도 경영을 잘 하면 직원이 대기업만큼의 월급과 복지를 누릴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코아드는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사회취약계층으로부터 사연을 접수받아 자동문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함께 여는 자동문’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대표는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은 휠체어를 탄 채로 여닫이문을 여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자동문이 필요한데, 그동안 자동문은 설치단가가 비싸 제대로 설치가 안 됐었다”며 “코아드는 취약계층을 위해 현재까지 5년 동안 무료로 자동문을 설치해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원문보기->